SW사고력올림피아드 2년만에 대면 개최…2월 26일 9개 도시 동시 > 뉴스 | 이티에듀

News

소프트웨어 최신 이슈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뉴스

올림피아드 SW사고력올림피아드 2년만에 대면 개최…2월 26일 9개 도시 동시

페이지 정보

조회 1,938회 댓글 0건 작성일 22-01-19 20:21

본문

국내 유일 초·중학생 소프트웨어(SW) 사고력 경진대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SWTO)'가 2년여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SW 인재양성이 정부 핵심 과제로 부상한 가운데 유소년의 논리적 사고력과 창의력을 증진시키는 SW사고력 대회로 학부모는 물론 교육·산업계 관심이 뜨겁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해 진행한다. 설 연휴 직후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가속화되면 5월 이후로 연기한다. 


0002994294_001_20220125141506130.jpg?type=w647 

소프트웨어사고력올림피아드사무국은 2월 26일 제8회 SW사고력올림피아드를 서울·고양·부산·대구·광주·대전·제주·포항·원주 등 9개 도시에서 대면으로 동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서울교대·한국항공대·KAIST·경북대·동서대·연세대(미래)·조선대·제주대·한동대 등이 공동 개최한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SW중심대학협의회 후원, 이티에듀 주관이다. 응시 대상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다. 2월 23일까지 이티에듀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 무료 전환…위상 높여

SW사고력올림피아드는 2017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됐다. 첫 대회부터 500여명 학생이 참여하는 등 관심이 높았다. 3회 대회부터 지역학생을 고려해 개최 장소를 부산·대구·광주로 확대했다. 이어 제주(5회), 대전(6회), 원주(7회), 포항·고양(8회)으로 넓어졌다. 참여 학생도 회마다 증가해 총 5064명 초·중학생이 대회 응시했다. 약 500명 수상 학생도 배출했다.

SW사고력올림피아드는 초·중학생 창의력과 논리적 사고력을 평가하는 서술형 시험으로 진행된다. 서울교대 컴퓨터교육과 교수진과 초등학교 정보교사가 문제를 출제, 평가한다. 대회에 참여한 학생은 문제 해답을 자유롭게 종이에 기술한다. 제출된 답안을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 총 1000만원 규모 장학금을 지급한다. 수상 학생에게는 서울교대 총장 명의 상장도 수여한다.



2019년 제6회 소프트웨어사고력올림피아드에 참가한 학생들이 문제를 풀고 있다.
전자신문 창간 40주년 기념으로 열리는 8회 대회부터는 참가비가 무료다. 단, 결시생에 의한 '노쇼'를 방지하기 위해 접수 시 1만원 보증금을 받는다. 대회 당일 참가학생에게는 1만원 상당 문화상품권을 지급한다. 위상을 높이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SW인재양성 전담기관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41개 SW중심대학 협의체 SW중심대학협의회가 공식 후원한다.

◇방역대책 철저…확진자 급증시 5월 연기

8회 대회는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철저하게 준수한다. 고사장에는 응시 학생을 제외한 학부모와 가족은 출입을 원천 봉쇄한다. 고사장에 입실한 학생은 일회용 비닐장갑 착용은 물론, 수시로 손소독제를 사용해야 한다. 학생간 좌석은 2미터 거리를 유지한다. 감독관과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사전 PCR 검사 음성 반응자만 배치한다.

학생은 개인 필기도구 이외 다른 물건을 만지지 않도록 한다. 입실과 퇴실 학생이 겹치지 않도록 시간과 동선을 조정해 운영한다. 시험시간 앞뒤로 고사장 전체 방역도 실시한다.



2019년 제6회 소프트웨어사고력올림피아드에 참가한 학생들이 문제를 풀고 있다.
코로나19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학교별 참가인원도 제한한다. 고사장별로 서울교대 600명, 한국항공대 400명, 동서대 300명, 경북대 300명, KAIST 200명, 연세대(미래) 100명, 조선대 150명, 한동대 100명, 제주대 100명 등 총 2250명이다. 지역·등급별로 접수자를 선착순으로 마감한다.

소프트웨어사고력올림피아드사무국은 설 연휴 직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 연기 여부를 재논의한다. 사무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 공동 개최 대학과 논의해 개최 일정을 5월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2월 중순 이전에는 최종 개최 여부를 확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본문출처_전자신문 김명희 기자 글 발췌

기사원문링크: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5&oid=030&aid=0002994294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